물은 뜨거울정도로 따끈했고 꼬마셰프가 구워주는…

물은 뜨거울정도로 따끈했고 꼬마셰프가 구워주는 등갈비 목살 얼큰이닭날개는 완벽했다 순득이는 엥 소리한번 안내주고 꿀잠을 자줬고 언니들은 손을 꼭 잡고 놀아줬다 하루만 쉬다오기는 너무 아쉬운 애들이 너무 좋아하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