못난 대표 믿고 기다려주는 우리 과장님 시집가…

못난 대표 믿고 기다려주는 우리 과장님 시집가는데 왠지 친동생 시집 보내는거 같다 기분이 요상하고 뭉클하네